게시판

아무도 명령하지 않는 일터에서 일한다. – 한겨레 공동체 탐방 기획기사

» 도시락을 배달해야할 아침 9시가 다가오자 바쁘게 도시락을 담고 있는 애즈원사람들 » 일하는 옆에서 여유있게 휴식을 즐기는 애즈원 사람들 » 어머니도시락을 배달하는 승합차들 » 상하도 명령도 지시도 없는 회사 어머니도시락에 대해 설명하는 하야시 레이코  50명이 일하는 회사가 있다고 하자. 이 회사에서는 50명이 똑같이 8시간 노동을 하는 게 아니다. 누구든 하고 싶은 만큼만 일한다. 일하는 시간이 많다고 월급이 많은 것도 아니다. 하기 싫으면 언제든 집에서 쉴 수가 있다. 자기가 하기 싫으면 일하지 않아도 뭐라는 사람이 없다. 이 회사의 가장 큰 특징은 아무도 명령하거나 강요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도 사장은 있다. 그러나 그 사장은 직책의 하나일 뿐 다른 동료들 위에 군림하는 자리가 아니다.  과연 이런 ‘말도 안 되는’ 회사가 존립할 수 있을까. 특히 이렇게 명령과 지시가 없이도 조직이 굴러갈 수 있을까. 일하고 싶으면 일하고, 안 하고 싶으면 안 해도 성과를 올리는 게 가능할까.  이런 질문에 ‘예’라고 말하는 회사가 있다. 애즈원의 ‘어머니 도시락’이다. 이들이 별나라에서 일을 하는 것은 아니다. 이들도 자본주의 시스템대로 작동하는 일본의 중소도시에서 회사를 꾸려가고 있다.  공동체 생활을 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이 모두 ‘새로운 이상사회’를 꿈꾸지만, 현실은 ‘무엇을 해서 먹고살아야 하느냐’가 일차적 관건이다. 야마기시공동체에서 2000년에 나온 애즈원 초기 멤버들도 ‘먹고사니즘’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면서 시행착오를 거쳤다. 밥줄을 해결할 거리를 찾지 못하다가 2005년 말 시작해 지금은 연간 우리 돈으로 10억원가량을 벌어들여 스즈카의 이상실험을 가능하게 해주고 있는 게 ‘어머니 도시락’이다.  ‘어머니 도시락’을 아침 7시쯤 찾아가봤다. 도시락 가게 앞엔 승합차 12대가 나란히 서 있다. 하루 평균 점심 도시락 900여 개, 저녁 도시락 200여 개를 공급하는 배달차다. 단 한 개라도 배달해준다.  가게엔 다양한 도시락들이 전시돼 있다. 안쪽은 도시락 공장이다. 새벽 4시 반부터 밥을 하고 반찬을 만들고, 6시 반부터 도시락에 담기 시작한다. 배달이 시작되는 9시가 다가오면서 라인에선 예닐곱 명이 부지런히 도시락을 담고 있다. 그 한켠에선 서너 명이 의자에 걸터앉아 쉬고 있다. 싸다 만 햄과 계란말이를 먹으며 허기도 때운다. 부지런히 손을 놀리는 이들과 휴식을 즐기는 사람들이 한공간에 섞여 이채롭다. 일하고 싶은 만큼 하라는 회사 하기 싫으면 안해도 되는 회사 상하위계, 규율, 명령도 없는 일터 사장도 책임과 권한 없는 직책일 뿐 사장은 직원들 고충 많이 경청하는 자리 실수해도 화내고 질책하기보다 위로 일터에서 자기실현하게 도와 일터를 놀이터로 만들어가는 노인들 애즈원에서 걱정 놓는 유학생들 » 더 보기…

글쓴이 scienzsk,